인천항공교통관제소

MENU

해더

본문

보도자료

하늘길 안전과 효율성이 조화된 항공교통 발전방안 모색

제19회 항공안전 세미나 개최

항공관제과  게시일: 2017-09-07 11:00  조회수: 1010  

국토교통부(장관 김현미)는 오는 8일(금) 김포공항 메이필드 호텔에서 제19회 항공안전 세미나를 개최하고 “안전과 효율성의 조화!”를 주제로 미래항공환경 변화를 대비한 항공교통 효율화 방안을 모색한다.

항공안전 세미나는 1998년 처음 열린 후 올해 19회를 맞았으며, 그동안 항공안전 각 분야에서 국내·외 최신 동향 정보를 공유하고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소통의 장으로서 항공 업무 종사자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안전문화 확산에 기여해왔다.

이번 세미나는 정부(국토교통부, 국방부, 산림청, 해양경찰 등), 공항공사, 항공사, 항공관련 대학·연구소·협회 등 항공관련 종사자 약 250명 이상이 참석한다.

‘독일 관제청’ 및 ‘국제항공운송협회(IATA)’의 항공교통분야 전문가를 초청하여 ‘독일 항공관제분야 발전현황과 미래계획’ 및 ‘사용자 입장에서 바라보는 관제기관의 바람직한 역할’을 소개하고, ‘안전과 효율성의 적절한 조화를 통한 항공교통(관제) 혼잡·지연 감소 및 관제수용량 증대방안’과 ‘과학적·체계적 교통흐름 관리체계 정착 및 발전방향‘ 2개 세션에서 7개의 주제발표와 질의·토론으로 진행할 예정이다.

국토교통부 관계자는 “최근 급증하는 항공교통량에 대비하여 더 안전하고 편리한 하늘 길을 만들기 위해 올해 7월부터 원활한 흐름관리 및 위기 대응을 위한 항공교통통제센터를 시범운영하고 있으며, 항공로 관제소를 대구에 추가 구축하여 11월부터 본격 운영하는 등 항공안전을 확보하면서도 공항과 관제운영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고 있다”고 밝혔다.